AIoT 전문기업인 (주)그립이 치매환자 초기 진단 및 치매환자 케어 서비스 사업으로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에 진출한다.

코로나19를 기점으로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시점에서 그립은 기존 IoT사업인 스마트홈, 스마트매장, 스마트숙박 서비스를 기반으로 AI를 접목하여 언택트 사업 및 원격 감시 제어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국내에서는 이미 스마트홈 제품으로 LGU+를 통해 약150만 가구에 보급하여 많은 사용자들이 이용하고 있고, 다양한 전통 제조업 기업들이나 AIoT기술을 적용하지 못하고 있는 여러 대기업들과의 협력도 활발히 진행되어 중소벤쳐기업이지만 국내 가장 많은 레퍼런스와 함께 기술적으로 검증되어 있다는게 업체의 설명입니다.

또 그립은 최근 특정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는데 이는 AI와 IoT를 결합하여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고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추진중이다. 그 일환으로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 중 AIoT기반 퇴행성 뇌질환 관련 치매 환자의 조기 발견과 관리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국내만 하더라고 60세 이상의 인구가 2019년말 기준 1130만명을 넘어서고 있고 점점 더 많은 고령화 추세가 진행되고 있다. 더욱이 60세 이상의 인구중 평균 1~2명은 초기 치매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고 이를 빨리 발견하지 못하면 본인 뿐 아니라 가족들에게도 커다란 부담이 되기에 사회적 비용 부담이 수 조원에 이르고 있는 현상이며,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