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인테리어포럼이 14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개최된 '2019 스마트인테리어 리모델링 B2B 로드쇼'에서 '스마트인테리어 오픈IoT플랫폼'를 공개했다. 중소 인테리어기업의 사물인터넷(IoT)시장 진입장벽을 낮추고 상용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스마트인테리어포럼이 한국스마트홈산업협회, 한국가구산업협회와 공동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인테리어, IoT 디바이스 등 업계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은 스마트인테리어 시장을 확대해 전국 4만여 인테리어 리모델링 업계 발전과 고용창출을 목표로 2018년 6월 발족했다. 삼성전자, 한샘, KT, LH공사, SH공사, LG하우시스, 대우건설, 공간건축부터 그립, 모던우드에 이르기까지 공기업·대기업과 중소기업·벤처기업·스타트업·소상공인이 함께 참여한다.

포럼은 IoT전문기업 그립이 개발한 '스마트인테리어 개방형표준플랫폼'을 발판으로 스마트인테리어 시장 상용화를 이끌겠다는 전략이다. IoT 융·복합서비스 수요증가에 따라 4만여개 인테리어기업과 ICT기업 간 가교역할을 하고 다양한 스마트인테리어 아이템 개발을 지원한다.